정선군상권활성화재단

Jeongseon Market Revitalization Foundation

커뮤니티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약초테라피·황토 게하… 묵을수록 웰빙 `찐 정선` 납시오

  • 관리자 (mkvt)
  • 2020-08-27 16:29:00
  • hit21
  • vote0
  • 220.83.172.132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약초테라피·황토 게하… 묵을수록 웰빙 `찐 정선` 납시오
강원도 정선군 봉양리 소재 아리랑 시장. 취재진이 찾은 13일 정오 점심시간임에도 한산하다.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약초테라피·황토 게하… 묵을수록 웰빙 `찐 정선` 납시오
 


르네상스 첫삽 '정선 아리랑시장'

지난 13일 정오 즈음 강원도 정선 봉양리 아리랑시장 거리. 휴가철 성수기의 점심시간인데도 동문 입구에는 장사를 접은 채 문을 닫은 산나물 가게들이 드문드문 눈에 띄었다. 관광객들에게 황기 등 각종 한약재서부터 곤드레, 취나물 등의 각종 산나물 등에 이르기까지 정선의 특산품을 팔기 위한 좌판은 파란 비닐 보자기로 덮여 있었다. 아치 형태의 비 가림막 밑에 있는 '재난 지원금 우리 동네에서 돈 쓰자!', '코로나19 극복 여름 휴가철 공연 행사' 등의 현수막 등 만이 나부끼고 있었다. 십자 형태로 난 시장 거리도 한산했다.

그나마 문을 연 산나물 가게나 콧등치기 국수나 올챙이 국수와 같은 향토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들도 사정은 좋지 않았다. 여름 휴가철 성수기 기간이면 으레 관광객들로 빈자리를 찾기 어려웠다던 식당들도 썰렁했다. 이 시장에서 감자옹심이 등 향토음식을 판매하는 업주 A씨(50대)는 "정선 지역이 레일바이크나 화암동굴 등 인기 관광지를 찾는 국내 여행객이 많아 이와 연계해 시장을 찾는 분들이 이전에는 많았었다"면서도 "코로나19가 터지고 나서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매출도 전월 대비 반 이상 줄어든 상태"라고 하소연했다.

가족 단위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아리랑 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드문드문 보일 뿐이었다. 서울에서 가족과 여행을 왔다 시장에 잠시 들렀다는 B씨(50대)는 "코로나19가 잠잠해지는 시기라 조심스럽지만 마스크를 끼고 정선 여행을 하기 위해 찾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선 아리랑 시장은 지역의 이름과 정선에서 유래한 한국의 대표적인 민요인 '정선아리랑'을 결합해 만든 이름이다. 지역 주민들에게는 '정선5일장'이란 이름으로 익숙하다. 이 시장은 1966년 2월 17일 개장된 시골 장이다. 매달 끝자리가 2일과 7일인 날에만 열리며, 그 간격이 5일이라 '5일장'이라 불렸다. 시장이 현대화 시설을 갖춘 이후부터는 1년 내내 상설 시장처럼 운영하고 있다. 산에서 나는 각종 산마물과 약초, 감자, 황기, 더덕, 마늘 등 농작물과 농가에 직접 재배한 각종 농산물이 주종을 이룬다. 현재는 서울 청량리에서 정선역까지 무궁화 호가 운행되며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여기에 시장에는 콧등치기국수, 올챙이국수, 감자옹심이, 메밀전병 등도 인기에 한 몫하고 있다.

◇한때는 13만 인구의 중심지…4만 밑으로 쪼그라든 인구=아리랑 시장의 번성과 쇠퇴는 정선의 인구 유출과 연관이 깊다. 석탄산업이 활기를 띠던 1978년 13만9892명에 육박했던 정선 인구는 경제성이 낮은 탄광을 정리하기 위해 1980년대 중반 실시한 정부의 석탄산업합리화 정책 시행 이후 급속도로 줄기 시작했다. 실제 1990년 8만8377명, 1996년 5만7362명, 2001년 4만9111명으로 크게 줄었다. 현재는 4만 선마저 붕괴되며 3만7001명 수준이다. 이 지역에서 30년 넘게 가게를 운영하는 60대의 C씨는 "인구가 감소할수록 5일 장의 활력이 줄어드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정선군이 관광지 연계 등을 통해 관광객을 통해 시장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이 부분을 좀 더 신경 써서 관광객 유치에 나서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4만 채 안 되는 인구도 정선 내 소지역 간의 증감이 뚜렷해지기 시작했다. 석탄산업합리화 정책에 따른 피해를 보전하기 위해 1990년대 후반부터 추진된 폐광지역특별법에 따라 탄생한 강원랜드가 들어선 사북읍과 고한읍, 남면, 신동읍 등의 정선 내 지역은 경제의 활기가 돌기 시작했다. 반면 아리랑 시장이 있는 정선읍을 비롯한 화암면, 여량면 등은 인구 감소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아리랑 시장의 활력은 점점 꺼져만 가고 있는 실정이다.

◇첫 삽 뜬 '아리랑 시장' 르네상스 사업…"'체류형 시장'으로 거듭날 것"=정선군 상권활성화재단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2019년 하반기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정선 아리랑상권'이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 올해부터 앞으로 5년간 80억여원을 지원받아 다양한 사업을 전개한다.

우선 상권 환경 개선을 위해 거리 정비 및 기반공사, 테마별 거리 디자인, 상징 조형물 설치 등 하드웨어적 환경 개선사업과 테마존 운영, 홍보·마케팅, 역량 강화 교육 등 소프트웨어적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의 성장 동력을 창출할 방침이다.

특히 당일 치기가 아닌 체류형 관광지로 거듭나는 데 초점을 맞춘다. 특산물 체험 판매장, 정선아리랑시장PR안테나샵, 아라리 약초 테라피 등 로컬 콘텐츠 라운지를 조성해 관광객들이 오래 구경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든다. 또 정선읍 내 황토 약초 게스트하우스를 만들어 1박 이상할 수 있는 거점 지역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보부상 거리 조성과 골목 스탬프 투어 등을 통해 읍과 북실리 역전 등으로 분산되어 있는 상권활성화 지역 간의 자연스러운 흐름을 유도한다.

정선군 상권활성화재단 관계자는 "5년 사업 중 이제 1년 차로, 각종 사업들의 우선순위와 계획 등을 만들어가고 있는 단계"라면서 "군과 상인회 등과 합심해서 전통시장이 지역경제에 좀 더 이바지 할 수 있는 시장으로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선/글·사진=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